‘가고 싶은 섬’주민 생활길, 명품 섬길 새단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