양성평등 대표과제, 도민이 직접 뽑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