천연가스 인프라사업 노하우·기술을 수출상품으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