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당류 저감 대책’ 계획대로 추진 중