로봇을 활용한 콘텐츠 개발을 통해 SW교육 확산에 기여